HOME > 고객센터 > 보도자료  
   
 
‘새집 증후군’ 유해물질 입주 후가 더 높아
이 름 : 운영자   작성일 : 2012-12-05
 


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해 2월부터 올 2월까지 전국 신축공동주택(아파트) 100여 세대를 대상으로 '새집증후군' 원인이 되는 51개 물질의 오염실태를 조사했다.

조사결과 톨루엔은 입주 전에 272.81 μg/m3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, 입주 10개월 후에는 75.10 μg/m3으로 감소했다.

반면, 포름알데히드는 입주 전에 71.68 μg/m3이었으나, 입주 4개월 후 220.51 μg/m3로 증가해 가장 높은 농도를 보였으며, 입주 10개월 후에는 97.39 μg/m3으로 감소했다.

톨루엔이 입주 전 가장 높게 나타나는 원인은 생활용품보다 페인트 등 건축자재에서 주로 나오기 때문이며, 포름알데히드가 입주 후 가장 높게 나타나는 것은 건축자재보다 가구 등 생활용품에서 주로 나오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.

한편 입주 전 평균오염도는 톨루엔(272.81 μg/m3), m,p-자일렌(98.80 μg/m3), 포름알데히드(71.68 μg/m3), 아세톤(70.58 μg/m3), 에틸벤젠(49.76 μg/m3)의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.

입주 후 2개월에서 10개월까지 거주하는 동안 평균적으로 신축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실내공기 오염물질은 포름알데히드(158.56 μg/m3), 톨루엔(146.58 μg/m3), m,p-자일렌(69.28 μg/m3), 아세톤(63.80 μg/m3), 에틸벤젠(29.65 μg/m3)의 순으로 높게 조사됐다.

오염농도는 실내를 개조한 세대와 가구 등 생활용품을 구입·설치한 세대가 그렇지 않은 세대에 비해 톨루엔은 각각 81%, 60%, 포름알데히드는 각각 40%, 24% 높게 나타났다.